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올해의 인물에 ‘젤렌스키와 우크라의 투혼’

수정: 2022.12.09 01:45

美 타임 선정… “가장 명쾌한 결정”
“용기도 두려움만큼 전파 증명해”
‘투혼’ 전쟁에도 용기·연대 보여줘

확대보기

▲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022년 ‘올해의 인물’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의 투혼’(The Spirit of Ukraine)을 선정했다.

타임은 7일(현지시간) 특집기사에서 “용기도 두려움만큼 널리 전파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젤렌스키 대통령 등을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에드워드 펠젠탈 편집장은 이번 결정은 “기억할 만한 가장 명쾌한 선정”이라며 “키이우를 떠나지 않고 남아서 지지를 결집하기로 한 젤렌스키 대통령의 결정은 운명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코미디언 출신인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후 우크라이나를 떠나지 않고 맞서 싸우고 있다. 특히 하루도 빠짐없이 공개 연설로 국민의 사기를 북돋는 한편 서방의 지원을 이끌어 내는 등 전시 최고지도자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펠젠탈 편집장은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수십년간 전혀 본 적 없는 방식으로 세계를 움직였다”며 “2022년 세계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박자에 맞춰 행진했다”고 말했다.

펠젠탈 편집장은 함께 선정된 우크라이나의 투혼에 대해 “우크라이나 안팎에서 수많은 사람이 구현한 정신”이라고 설명했다. 타임은 통신망이 끊겼던 우크라이나에서 무선인터넷 단말기를 제공한 엔지니어 올레크 쿠트코프, 우크라이나 언론 ‘키이우 인디펜던트’의 올가 루덴코 편집국장, 영국인 의사 데이비드 넛, 포격 도중 아이를 출산한 이리나 콘드라토바 등 전쟁에도 용기와 연대를 보여 준 이들을 젤렌스키 대통령과 함께 표지에 실었다.

타임은 1927년부터 올해의 인물을 선정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2020년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