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1살 아들 식이요법 강요…호날두 양육법 논란

수정: 2022.12.06 12:14

호날두 양육방식 아동학대 지적도

확대보기

▲ 호날두 인스타그램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11세 아들을 가혹하게 키워 ‘아동학대’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5일(현지시간) 아동 심리학 전문가 애미 차우의 말을 빌려 “호날두는 호랑이 아빠의 전형”이라며 “자신의 능력 이상으로 밀어붙이면 많은 아이들이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성공’하는 접근 방식에 반응하지 않는다. 득보다 실이 더 클 수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호날두는 SNS에 아들의 식스팩을 자랑하며 운동을 시키고 있다. 자신처럼 축구선수로 키우기 위해 휴대폰 사용을 금지하고, 강도 높은 운동을 시키는 것은 물론 식이요법도 병행하고 있는 것이다.

호날두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아들이 축구선수로 대성할 자질이 있어 보인다. 그런데 때때로 콜라를 마시고 감자칩을 먹어 나를 짜증나게 한다. 나는 그가 무엇을 선택하든 최고가 되기를 바란다. 나는 항상 아들에게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그가 아들에게 조기교육을 시키는 것은 좋지만 식이요법까지 강요하는 것은 아동학대에 가깝다고 말한다. 먹고 싶은 것이 많을 나이에 식이요법을 하는 것은 건강은 물론 발육에도 좋지 못하다는 것이다.

확대보기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마르카 SNS 캡처

한편 호날두는 유럽 무대를 떠나 내년 1월1일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뛴다. 스페인 언론 마르카는 “호날두가 알 나스르와 2년6개월 계약을 체결했다. 1월1일부터 알 나스르의 선수”라고 밝혔다.

호날두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도중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해지하고 무소속 선수가 됐다. 호날두가 무적 선수가 되자 여러 이적설이 돌았다. 미국과 중동 등 변방과 얽혔고 알 나스르가 최종 행선지가 됐다.

아시아로 활동 무대를 바꾸는 호날두는 대신 세계 최고 연봉 타이틀을 얻었다. 호날두는 알 나스르로부터 연봉 및 광고 등 인센티브를 포함해 연간 2억 유로(약 2736억원)를 수령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