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역전골’에도 벤투, 방심 안 했다…“유민! 유민!” 선수교체 지시

수정: 2022.12.03 16:05

확대보기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날 벤치에 앉지 못했다. 지난달 28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심판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한 벤투 감독은 관중석에 앉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지켜봤다.

벤투 감독은 전반전 내내 무표정한 표정을 유지했다. 전반 5분 한국이 포르투갈에 선제골을 내줬을 때나 전반 27분 김영권(울산)의 동점골을 뽑았을 때도 벤투 감독은 흥분하지 않았다.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극적인 드라마가 써졌다. 포르투갈의 코너킥 공격을 막아낸 한국이 역습 기회를 잡은 것이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포르투갈의 페널티 박스 근처까지 공을 몰고 갔다. 이어 황희찬을 본 손흥민은 포르투갈 수비수의 다리 사이로 골을 밀어줬고, 황희찬은 이를 논스톱 슈팅으로 처리해 포르투갈의 골망을 갈랐다.

확대보기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전반 한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VIP석에서 경기를 관람하며 선수들의 움직임을 살피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확대보기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극적인 역전골에 선수들과 관중들이 모두 뒤섞여 열광했다. 중계 카메라는 곧바로 관중석에 있던 벤투 감독에게 향했다. 벤투 감독이 격한 세리모니를 펼칠 것을 예상했지만, 그는 “(조)유민! 유민!”을 외쳤다. 수비수 조유민(대전)을 투입하라는 신호였다. 벤투 감독의 지시를 알아챈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는 공격수 조규성(전북)을 빼고 조유민을 투입했다.

벤투 감독은 진지한 표정으로 코치진과 전술 대화를 나눴다. 추가시간이 6분여 정도 남았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었던 것이다. 벤투 감독은 또 “(정) 우영! 우영!”을 외치며 중앙 수비수를 보고 있던 정우영을 미드필더로 올리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날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기까지 한국은 추가실점 없이 1골 차 리드를 지켜냈다. 벤투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에야 환하게 웃었다. 그라운드에 들어서지 못하는 그는 통로에서 자신을 대신해 벤치를 지킨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와 깊은 포옹을 나누며 기뻐했다.

확대보기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을 대신해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경기를 지휘하고 있다. 2022.12.3 연합뉴스

포르투갈전이 끝난 후 공식 기자회견에 벤투 감독 대신 참석한 세르지우 수석코치는 “벤투 감독이 지금 이 자리에 앉아있어야 했다. 저는 감독의 옆에 앉는 걸 더 좋아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벤투 감독은 정말 훌륭한 감독이다. 그동안 (팀을) 아주 세세하게 잘 리드해줬다”며 “다음 경기(16강 토너먼트)까지 72시간밖에 남지 않았다. 제대로 회복하고 훈련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의 16강 토너먼트 경기를 치른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