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배우 염동헌 투병 중 별세… “연기 사랑했던 모습 기억”

수정: 2022.12.03 13:15

향년 54세…‘베토벤 바이러스’ 등 출연

확대보기

▲ 배우 염동헌.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염동헌이 5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3일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염동헌씨가 지난 2일 오후 11시 50분쯤 투병 중 별세했다”며 “연기를 사랑하고 열정적이었던 고인의 모습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1968년 강원 속초에서 태어난 고인은 동국대에서 일어일문학을 전공하고 1994년부터 연극 무대를 중심으로 연기 활동을 해왔다.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2008), ‘공주의 남자’(2011), ‘더킹 투하츠’(2012), ‘피노키오’(2014) 등에서 단역과 조연을 거쳤고, 가장 최근에는 JTBC ‘공작도시’(2021)에 출연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원자력병원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4일 오후 12시,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이정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