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러분이 우리를…” 손흥민, 16강 진출 후 SNS에 ‘이런 글’ 남겼다

수정: 2022.12.03 11:21

확대보기

▲ 손흥민 인스타그램

그야말로 열광의 밤이었다. 실낱같던 16강행 가능성을 현실로 만들어낸 태극전사들의 투혼에 대한민국의 새벽은 뜨거웠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진출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이기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서 ‘캡틴’ 손흥민은 부상으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던 그동안의 부진을 모두 덮는 환상의 ‘킬패스’를 선보였다. 수비진영에 있던 손흥민은 후반 45분 포르투갈 페페의 머리를 맞고 나온 공을 받아 달리기 시작했다. 하프라인 전부터 공을 몰고 질주한 손흥민은 포르투갈 진영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수비 셋을 앞에 두고 속도를 줄였다. 그리고 달려오던 황희찬을 발견하곤 공을 밀어줬다. 손흥민이 찔러준 공을 받은 황희찬은 침착하게 공을 깔아차며 득점에 성공했다. 추가시간에 만들어진 역전골이었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이 확정된 뒤 손흥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는 포기하지 않았고 여러분들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게 사진 여러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포르투갈과의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 황희찬이 역전골을 터뜨린 후 뛰어가는 모습, 태극기 앞에서 선수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 글은 3일 오전 11시 기준 ‘좋아요’ 237만개 이상을 받았고, 4만 3천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한편 한국은 1승1무1패(승점 4‧골득실 0‧4득점)를 기록해 우루과이(1승1무1패·승점 4‧골득실 0‧2득점)를 다득점에서 앞서며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G조 1위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놓고 경기를 펼친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