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외신들 ‘충격적인 1분’ ‘EPL 듀오의 작품’ 포르투갈전 승리에 찬사

수정: 2022.12.03 07:11

확대보기

▲ 역전 결승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황희찬이 3일 오전(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포르투갈과의 3차전을 마친 뒤 뜨겁게 포옹하고 있다.
알라이얀 연합뉴스

스페인 일간 마르카가 포르투갈전 한국의 결승 득점 순간을 ‘충격적인 1분’이라고 표현했다.

한국은 3일 오전(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같은 시간 가나를 2-0으로 꺾은 우루과이와 승점과 골득실이 똑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후반 추가시간 1분에 만들어낸 기적이라 더욱 뿌듯했다. 공을 잡은 손흥민(토트넘)이 우리 진영에서 빠르게 질주했고, 페널티박스 앞에서 황희찬(울버햄튼)에게 절묘한 패스를 찔러 넣었다. 수비수 셋이 에워싼 상황에서 침착하게 패스할 곳을 찾아 상대 선수 가랑이 사이로 찔러준 것이 상대 수비수보다 반 팔 정도 뒤쪽에 있던 황희찬에게 연결됐다. 황희찬이 튀어나오는 골키퍼의 오른쪽을 뚫는 골로 결정지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듀오가 합작한 작품이기도 했다.

영국 일간 ‘더선’은 한국의 EPL 듀오가 추가 시간 작품으로 한국을 16강에 올려놓았다고 극찬했다. 이 신문은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이 공을 가지고 상당한 거리를 질주했고, 포르투갈 세 명의 수비수들에게 둘러싸이자 이를 피해 황희찬에게 완벽한 패스를 연결시켰다. 경기는 종료됐고, 한국은 조 2위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 방송은 포르투갈을 꺾은 뒤에도 한국 대표팀 선수들과 서포터들은 자리를 뜨지 못하고 같은 시간 열리는 같은 조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초조하게 지켜봐야 했다면서 마침내 긴 시간이 끝나 우루과이의 2-0 승리로 끝나자 환호했다고 전했다. 사실 우루과이가 한 골만 더 넣었더라도 한국이 탈락하는 아찔한 순간이 16분 흘렀다.

BBC의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는 손흥민으로 9.15 평점으로 두 팀 통틀어 가장 높았다. 황희찬이 8.88로 그 다음. 포르투갈에서 가장 높은 디에고 달로트는 5.31 밖에 되지 않았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말도 말라. 3.77로 두 팀을 통틀어 꼴찌였다.

미국 ESPN은 “한국이 거짓말같은 방법으로 낙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했다”며 “한국이 16강 진출을 위해 필요한 득점을 낼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하는 것 같았는데 놀랄 만한 추가시간 득점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역전골 장면에 대해서는 “손흥민이 훌륭한 역습 공격을 이끌었고 황희찬이 끝냈다”고 소개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