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독일서도 이란 시위 희생자 추모

수정: 2022.12.02 01:43

확대보기

▲ 독일서도 이란 시위 희생자 추모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의 ‘히잡 의문사’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독일 프랑크푸르트 시민들이 30일(현지시간) 이란 반정부 시위로 숨진 희생자들의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9월 아미니의 의문사 이후 이란에서 숨진 반정부 시위 사망자는 어린이 60명을 포함해 4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크푸르트 로이터 연합뉴스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의 ‘히잡 의문사’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독일 프랑크푸르트 시민들이 30일(현지시간) 이란 반정부 시위로 숨진 희생자들의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9월 아미니의 의문사 이후 이란에서 숨진 반정부 시위 사망자는 어린이 60명을 포함해 4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크푸르트 로이터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