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1억 아파트가 4억에… 1년 새 절반 ‘뚝’ 속출

수정: 2022.11.24 18:22

송도 84㎡ 2월 12억대→6억대로
작년 11억→이달 5억 거래도 2건
청라도 매매가격 절반 하락 많아
“투자자 많아 급급매로 하락폭 커”

인천 아파트값 이번주도 -0.83%
서울·수도권·전국 역대 최대 하락

확대보기

▲ 남산에서 내려다 본 서울 아파트. 연합뉴스

정부의 규제지역 해제 등 고강도 규제 완화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이 끝을 모르고 떨어지고 있다. 특히 인천 송도신도시와 청라신도시에선 1년 새 아파트 매매가격이 절반 이상 떨어진 거래가 속출하고 있다.

더욱이 이날 한국은행이 여섯 차례 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하고, 당분간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 갈 것으로 예고되면서 집값의 추가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더샵송도마리나베이의 경우 올해 2월만 해도 전용면적 84㎡가 12억 4500만원에 거래됐지만, 이달에만 6억원대 거래가 2건이나 성사되면서 1년도 지나지 않아 매매가가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다. 송도SK뷰아파트 전용면적 84㎡ 역시 지난해 9월 11억원에 거래됐지만 이달 5억원대 거래가 2건 있었다. 송도더샵센트럴시티의 경우 지난해 8월 84㎡가 11억 5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최근 거의 3분의1 가격인 4억 8000만원에 거래(직거래)가 성사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이 거래로 보고 있는 시선이 우세하지만, 지난달 해당 면적에 대해 6억원대 거래가 체결됐을 정도로 매매가가 많이 하락한 상태다.

청라신도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2019년 입주한 청라동 청라한양수자인레이크블루의 전용면적 84㎡의 거래가는 지난해 8월 12억 9500만원에서 지난달 6억 5000만원으로 내려앉았다.

송도신도시 한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는 “국제학교, 센트럴파크 등이 있는 송도신도시 1공구 쪽은 실거주자들이 많아 가격 방어가 어느 정도 되고 있지만, 8공구 쪽은 투자를 노리고 들어온 다주택자들이 많아 급급매로 던지는 물건이 늘어 하락폭을 키웠다”고 말했다.

특히 인천의 경우 내년 상반기 대규모 입주 물량이 줄줄이 예정돼 있어 당분간 집값 하락세가 가속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내년 1분기 8962가구, 2분기 1만 3673가구가 공급될 계획이다.

2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 인천 아파트값은 지난주(-0.79%) 대비 0.83% 하락했다.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 하락폭이 크다. 서울·수도권·전국 기준 아파트 매매가도 일제히 역대 최대 하락세를 이어 갔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역시 지난주(-0.47%) 대비 하락폭이 확대된 -0.50%였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0.46%) 대비 0.52% 하락했다. 역시 규제지역에서 풀린 세종시도 지난주 -0.62%에서 이번 주 -0.64%로 낙폭이 확대되는 등 역대 최대 하락세를 이어 갔다.

윤수경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