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교체 두 명이 골·골… 전차군단 홀린 ‘신들린 용병술’

수정: 2022.11.25 01:11

후반 투입 도안·아사노 카드 적중
모리야스 “기회 오리라 생각했다
오늘은 이겼지만 계속 獨 배워야”

확대보기

▲ 모리야스 하지메(오른쪽) 일본 축구 대표팀 감독
UPI 연합뉴스

모리야스 하지메(54) 일본 대표팀 감독은 시종 냉정하고 침착했다. 일본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승리가 다가왔는데도 그는 옆줄 바깥을 왔다갔다할 뿐이었다. 얼굴은 아무 일 없는 것처럼 평온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23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신들린 용병술과 과감한 전술 변화로 기적을 이끌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한 도안 리쓰(프라이부르크)와 후반 15분 교체 투입한 아사노 다쿠마(보훔)가 2-1 역전승을 이끌며 믿음에 부응했다. 한때 경질론에 시달렸던 모리야스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독일은 무척 강한 팀이었고 우리는 수비에 치중하며 기회를 노려야 했다”면서 “전술에서 많은 옵션을 갖고 있었기에 기회가 오리라 생각하며 계획하고 준비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는 전반 4-4-2 두 줄 수비로 적당한 높이에서 진을 치고 수비하는 방식을 택했는데 독일의 공격수 토마스 뮐러에게 농락당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후반 도미야스 다케히로를 투입해 3-4-3으로 바꿔 독일의 3백 빌드업을 직접 압박했다. 대놓고 맞불을 놓는 것이어서 상대 압박과 빌드업이 좋을 경우 자칫 더 큰 화를 부를 수 있었다.

그러나 유럽 축구의 전술가로 첫손에 꼽히는 한지 플리크 독일 감독은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롱 볼 게임에만 의지했고 선수들은 안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리야스 감독은 동점골이 터지지 않자 아예 오른쪽 윙백 사카이 히로키를 빼고 윙포워드 이토 준야를 윙백으로 배치했는데 이 승부수가 적중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아르헨티나에 역전승을 거둔 사우디아라비아의 선전이 큰 힘이 됐다고 털어놓았다. 경기 전날 “독일은 우리의 롤 모델”이라면서도 “내 목표는 16강의 벽을 넘어 8강에 오르는 것이다. 역사가 바뀌게 될 것”이라고 이변을 다짐했던 그였다.

그는 유럽파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번 대표팀에는 유럽 리그에서 뛰는 선수만 19명인데 독일 분데스리가 선수가 8명이나 된다. 동점골 주인공 도안과 역전 결승골을 만든 아사노 모두 독일에서 뛴다.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분데스리가처럼 강한 리그가 일본 선수들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에서 그걸 증명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오늘은 우리가 독일을 이겼지만 일본은 계속 독일 그리고 세계를 배워야 한다”고 겸손함도 잊지 않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