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밀레니엄 세대 무장한 ‘무적 함대’ 화려한 출항

수정: 2022.11.25 01:11

스페인, 코스타리카에 7-0 대승

2000년대생 5명 경기에 나서
토레스 2골·가비 1골 종횡무진
18세 가비, 펠레 이후 최연소 골

확대보기

▲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스페인과 코스타리카 경기가 열린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 전광판에 최종 점수 7-0이 떠 있다. 스페인이 역대 월드컵에서 한 경기 7골을 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하 로이터 연합뉴스

‘젊은 피’로 중무장한 신형 무적함대가 12년 만의,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정상을 향해 화려하게 출항했다.

스페인은 24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티키타카’로 불리는 패싱 축구의 정수를 뽐내며 같은 조 최약체 코스타리카를 7-0으로 요리했다. 스페인이 역대 월드컵에서 한 경기 7골을 넣은 건 처음이다.

또 대회 통산 득점을 106골로 늘리며 브라질(229골), 독일(227골), 아르헨티나(138골), 이탈리아(128골), 프랑스(124골)에 이어 여섯 번째로 100골 클럽에 가입했다.

어디 하나 흠 잡을 데 없었던 이날 승리는 세대교체의 성공으로 요약된다. 스페인은 스쿼드의 절반인 13명을 25세 이하로 채웠다. 2000년대생이 무려 9명 승선했다. 이번 대회 가나(10명) 다음으로 많다.

영건들은 벤치만 데우지 않았다. 선발 11명에 가비(18), 페드리(19), 페란 토레스(22·이상 바르셀로나) 등 2000년대생 3명이 당당하게 이름을 올렸고 토레스가 2골, 가비가 1골을 넣는 등 맹활약했다. 개막 직전 부상 낙마한 주전 수비수 호세 가야(27·발렌시아)를 대체한 알레한드로 발데(19·바르셀로나)와 니코 윌리엄스(20·아틀레틱 빌바오)까지 후반 교체 투입되며 2000년대생은 모두 5명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스페인은 젊은 패기에 기대지 않았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팀 내 최고 연장자인 베테랑 세르히오 부스케츠(34·바르셀로나)를 미드필드 중앙에 두고 10대인 가비와 페드리를 좌우에 배치했는데 이 신구 조화가 중원을 완벽하게 장악했다. 수비에서는 20대 그룹인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첼시)와 조르디 알바(이상 33·바르셀로나)가 중심을 잡으며 코스타리카에 단 한 번의 슈팅도 허락하지 않았다.

역대 최연소(18세 110일) 월드컵 출전 스페인 선수로 중원을 종횡무진한 가비는 아웃프런트 논스톱 발리슛으로 월드컵 데뷔골도 뽑아내며 경기 최우수선수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까지 받았다. 1958년 스웨덴월드컵에서 혜성같이 등장했던 ‘축구 황제’ 펠레(17세 239일) 이후로 따지면 최연소 월드컵 득점 기록이다.

홍지민 전문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