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5대그룹서 첫 공채출신 여성 CEO 나왔다

수정: 2022.11.24 18:16

LG생활건강 이정애 사장 내정

확대보기

▲ 이정애 LG생활건강 사장

24일 정기 인사를 단행한 LG그룹에서 ‘1호 여성 사장’이 탄생했다. 삼성·SK·현대차·LG·롯데 등 재계 5대 그룹에서 사장급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등장한 것은 삼성 총수 일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을 제외하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주인공은 이정애(사진·59) LG생활건강 사장이다. LG생활건강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음료사업부장(부사장)이던 그를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CEO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1986년 입사해 신입사원 공채 출신 최초의 여성 임원이란 타이틀을 단 그는 회사 생활 36년 만에 오너가 아닌 전문경영인으로 회사 수장을 맡게 됐다. 2005년부터 18년간 CEO를 지내며 최장수·최고령 ‘샐러리맨 신화’를 써 온 차석용(69) 부회장이 “후배에게 자리를 터 주고 싶다”며 전격 용퇴를 결정하면서다. 재계에서는 LG그룹에서 첫 여성 사장이 나온 데 대해 성별에 무게를 두기보다 실력과 전문성을 인정한 결과라고 평가한다. 이 사장은 회사 사업 전체와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LG는 이번 인사에서 두 명의 여성 CEO를 배출했다. 이날 그룹의 광고지

주회사인 지투알의 박애리(55) 전무도 부사장에 오르며 CEO로 선임됐다.

 

명희진·정서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