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한은, 금리 0.25%P 인상… 내년 성장률 1%대로 낮춰

수정: 2022.11.24 18:15

물가상승 속 첫 6연속 올려 3.25%
이창용 “소비 회복세 완만해질 듯”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했다. 5% 수준의 물가상승률 고공행진에 사상 첫 6연속 금리 인상을 단행했지만, 글로벌 경기 둔화로 내년 ‘1%대 경제성장률’이 예고되는 점을 고려해 금리 인상 폭은 낮춰 숨고르기에 나섰다.

한은 금통위는 24일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현재 3.00%인 기준금리를 3.25%로 인상했다. 지난 4월과 5월, 7월, 8월, 10월에 이어 사상 첫 6차례 연속 금리 인상이다. 한은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기준금리를 0.50%까지 끌어내렸다 지난해 8월 0.75%로 인상하면서 ‘초저금리 시대’의 종결을 알렸다. 이어 1년 4개월 동안 무려 2.75% 포인트를 끌어올렸다.

금통위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5% 수준의 높은 오름세가 지속될 것”이라면서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1440원대까지 치솟았던 원달러 환율이 이달 들어 1300원대 중반에 머물고 있고, 단기 금융시장에 자금 경색이 심화된 점 등을 고려해 ‘빅스텝’(기준금리 0.50% 포인트 인상) 대신 ‘베이비스텝’(0.25% 포인트)으로 긴축 속도 조절에 나섰다. 인상폭은 금통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정했다.

한은은 이날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8월(2.1%)보다 0.4% 끌어내린 1.7%로 낮췄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수출과 투자가 예상보다 부진하고 소비 회복세도 완만해질 것”이라면서 “성장률을 하향 조정한 요인의 대부분이 글로벌 경기 둔화폭 확대와 같은 대외요인이 대부분이며 국내 금리 상승 등 대내 요인도 일부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올해 물가상승률이 5.1%를 기록한 뒤 내년 3.6%로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소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