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생애 월드컵 첫 득점 엠볼로 세리머니 자제 “카메룬이 조국이라”

수정: 2022.11.24 21:35

확대보기

▲ 브릴 엠볼로(스위스. 등번호 7번)가 24일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G조 카메룬과의 1차전 후반 선제 결승골을 뽑아낸 뒤 세리머니를 자제하고 가만 서 있자 동료들이 위로하고 있다.
알 와크라 AP 연합뉴스

브릴 엠볼로(스위스)는 생애 첫 월드컵 득점에 성공한 뒤에도 세리머니를 하지 않고 가만 서 있었다. 상대가 다름아닌 어머니와 자신의 조국 카메룬이기 때문이었다. 아프리카 축구 레전드 사뮈엘 에투 카메룬축구협회장이 이번 대회를 앞두고 귀화를 요청한 것을 뿌리치고 스위스 유니폼을 선택했던 그였다. 동료들도 이런 사정을 알고 그의 머리를 쓰다듬을 뿐이었다.

엠볼로가 최전방을 책임 진 스위스가 24일(현지시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G조 카메룬과의 1차전을 1-0로 승리했다. 제르단 사키리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찔러준 패스를 정중앙에서 골키퍼 앙드레 오나나가 달려드는 것을 보면서 침착하게 차넣었고, 이 골이 결승골이 됐다.

2014년 브라질 대회에 이어 8년 만에 본선에 진출한 카메룬은 1990년 이탈리아 대회 8강까지 내달렸던 영광의 재현에 나섰지만 공격은 날카롭지 못했고, 수비는 헐거웠다.

무라트 야큰 감독이 이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5위 스위스는 얀 조머가 골문을 지키고, 질반 비트머, 마누엘 아칸지, 니코 엘베디, 리카르도 로드리게스가 수비 벽을 이뤘다. 레모 프로일러, 그라니트 자카, 지브릴 소우, 루벤 바르가스, 사키리가 미드필드진을 구성했다. 최전방에는 엠볼로가 나섰다.

리고베르 송 감독의 카메룬(43위)은 골키퍼 앙드레 오나나를 비롯해 누후 톨로, 니콜라 응쿨루, 장샤를 카스텔레토, 콜린스 파이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안드레프랑크 잠보 앙귀사, 사뮈엘 구에, 마르탱 옹글라가 중원에 포진했고 칼 토코 에캄비, 막심 추포모팅, 브라이언 음베우모가 공격 삼각편대를 구성했다.

두 팀 모두 신중하게 나서 전반에 이렇다 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카메룬이 먼저 좋은 기회를 잡았다. 스위스가 측면을 활용해 점유율을 높여 가던 중 카메룬은 전반 10분 음베모가 박스 왼쪽을 돌파,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흐른 공을 쇄도하던 에캄비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허공을 갈랐다.

그 뒤 소강 상태가 이어졌다. 스위스가 계속 공세를 취하고, 카메룬은 에캄비 등 왼쪽을 이용해 역습을 노렸다. 카메룬은 전반 29분과 34분 오른쪽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스위스 수비진을 혼란에 빠뜨려 반전을 노렸다. 스위스는 39분 엠볼로가 박스 안까지 침투했으나 수비에 막혔고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는 엘베디의 헤더 슈팅이 살짝 골대를 벗어났다.

카메룬은 41분 추모모팅의 슈팅이 막혔고 스위스는 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 아칸지의 헤더 슈팅이 살짝 벗어났다.

후반 초반 엠볼로에게 선제골을 내준 카메룬은 11분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추모모팅이 골라인에서 수비수를 따돌린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까지 만들었으나 골키퍼 좀머에게 막혔다.

스위스는 후반 22분 추가골 기회를 놓쳤다. 자카가 찬 회심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센터링 상황에 카메룬 수비수가 공을 걷어낸다는 것이 골문 쪽을 향했으나 살짝 벗어났다. 야킨 스위스 감독은 4분 뒤 엠볼로와 샤키리, 소우 등 세 명을 모두 벤치로 불러들였다. 송 카메룬 감독도 추모모팅 등 공격수들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두 팀은 20분여 일진일퇴 공방을 펼쳤다. 카메룬은 느리고 헐거운 수비진 때문에 스위스에 자주 역습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시간 1분을 남기고 스위스는 결정적 추가 골 기회를 잡았으나 결정력 부족을 드러냈다.

임병선 선임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