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조두순 어디로 이사가나...안산지역 공인중개사 업계 ‘초긴장’

수정: 2022.11.24 16:52

조두순 선부동 이사 불발...위약금 100만원 받아
안산 공인중개사 업계 ‘조두순 주의보’

확대보기

▲ 지난 2020년 12월 아동성범죄자 조두순이 형기를 마치고 경기 안산 거주지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안산지역 공인중개사 업계가 초긴장 상황에 놓였다. 성범죄자 조두순의 안산 선부동 이사가 불발되며 새로운 거처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행법상 조두순이 아내 또는 제3자를 통해 임대차 계약을 할 경우 막을 방법이 없는데, 공인중개사 사이에서는 혹여 모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계약을 취소할 수 있다는 특약을 넣어야 된다는 말이 나온다.

24일 안산시와 안산 공인중개사 업계에 따르면 조두순은 이사를 계획한 선부동 집주인으로부터 보증금 1000만원과 위약금 100만원을 돌려받고 임대차 계약을 파기했다. 앞서 조두순은 오는 28일 현재 살고 있는 와동 다가구주택과의 임대차 계약 만료를 앞두고 지난 17일 선부동의 다가구주택과 임대차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조두순 아내는 “남편은 회사원”이라고 속이고 보증금 1000만원을 한꺼번에 내고 2년짜리 월세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세입자가 조두순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집주인이 계약 파기를 요구하자 조두순 아내는 보증금 1000만원에 위약금 1000만원을 더해 2000만원을 요구하며 거부했으나, 지역 주민과 여성단체 반발로 이사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확대보기

▲ 안산시여성단체협의회와 선부동 주민 등 60여명이 2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조두순은 안산을 떠나라”고 요구하고 있다.

조두순은 현재 사는 와동 집주인이 재계약을 원하지 않고 있어 새로운 거처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안산지역 공인중개사 업계는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안산지역 A 공인중개사는 “이달 중순쯤 조두순 아내와 비슷한 연령대 손님이 찾아온 적이 있었다”며 “혹여나 하는 마음에 이것저것 물어보니 손님이 불쾌해하며 계약을 맺지 않았다. 가득이나 부동산 경기 침체로 공인중개사들이 어려운데 이중고”라고 호소했다.

B 공인중개사는 “공인중개사들끼리 서로 전화하며 다들 조심하자는 말을 하고 있다”며 “조두순 아내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내용을 공유하고 있지만, 친척이나 제3자가 와서 계약을 대신한다면 사실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특약으로 ‘세입자가 성범죄 전력이 있는 경우 계약을 파기할 수 있다’는 등의 문구를 넣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있다”며 “제발 안산 밖으로 주변에 사람이 살지 않는 곳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안산의 한 교회 앞에서 초등학생을 납치·성폭행하고 중상을 입힌 혐의로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아 복역한 뒤 2020년 12월 12일 출소해 경기 안산 와동에 거주하고 있다.

김중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