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대통령실 품은 용산 아파트값, 송파 제쳤다

수정: 2022.10.02 18:20

9월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
용산, 尹 취임 후 1.9% 상승
송파, 서울 25구 중 최대 낙폭

확대보기

▲ 용산 대통령 집무실. 서울신문 DB

서울 용산구 아파트 3.3㎡(평)당 가격이 지난달 송파구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실 이전이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따른다.

2일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9월 용산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612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월(6106만원)보다 14만원 오른 수준이다.

용산구 아파트 3.3㎡당 매매가격은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 5월 6000만원을 돌파한 이후 4개월간 1.9% 상승했다.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과 용산 정비창 개발 추진 등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9월 송파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6103만원으로 전월(6135만원) 대비 0.5% 내렸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낙폭이 가장 컸다.

서울에서 아파트 값이 가장 비싼 강남구와 서초구는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각각 8491만원, 7828만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9월 서울 전체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3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며 5093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정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