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작은 고추가 맵다, 170㎝ ATP 투어 최단신 니시오카 코리아오픈 우승

수정: 2022.10.02 17:40

샤포발로프 2-0 제치고 26년 만에 부활한 국내 투어 트로피 번쩍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최단신‘ 니시오카 요시히토(일본)가 생애 두 번째 ATP 투어 우승 트로피를 한국에서 들어 올렸다.

확대보기

▲ 니시오카 요시히토가 2일 서울올림픽코트에서 끝난 ATP 투어 코리아오픈 단식 결승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를 2-0으로 제치고 우승한 뒤 청자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세계랭킹 57위의 니시오카는 2일 서울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끝난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단식 결승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캐나다·24위)를 2-0(6-4 7-6<7-5>)으로 제치고 우승했다. 2014년 프로에 발을 내딛은 그의 우승은 2018년 9월 중국 선전오픈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키 170㎝에 불과한 니시오카는 ATP 투어 현역 가운데 디에고 슈와르츠만, 세바스티안 바에즈(이상 아르헨티나)와 함께 ‘최단신’ 선수다. 그러나 투상대적으로 키가 큰 선수들보다 한 발 더 뛰는 부지런함과 강철 체력, 점프하며 체중을 실어 때리는 강력하고 정확한 샷을 앞세워 우승을 일궜다.

확대보기

▲ 니시오카 요시히토가 2일 서울올림픽코트에서 끝난 ATP 투어 코리아오픈 단식 결승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의 스트로크를 백핸드로 리턴하고 있다.[AP 연합뉴스]

특히 1회전에서 세계 25위의 대니얼 에번스(영국), 8강에서 세계 2위의 톱시드이자 올해 US오픈 준우승자인 카스페르 루드(노르웨이)를 꺾고 파란을 이르킨 니시오카는 이날 결승에서 한때 랭킹 10위까지 치고 올라갔던 샤포발로프까지 우승의 제물로 삼았다. 아시아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랭킹을 자랑하는 니시오카는 이번 우승으로 41위까지 랭킹을 끌어올릴 전망이다.


니시오카는 끈질긴 플레이로 샤포발로프의 파워를 이겨내고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는 좌우 깊숙한 곳에 포핸드 샷을 떨어뜨려 샤포발로프를 힘들게 했다. 니시오카는 샤포발로프의 마지막 샷이 엔드라인을 넘어가면서 우승이 확정되자 두 팔로 하늘을 우러르며 기쁨을 만끽했다. 니시오카는 상금 17만달러(약 2억 4500만원)와 함께 랭킹 포인트 250점을 챙겼다.

최병규 전문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