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취중생] ‘차 없는 거리’에 차 다니면 신촌 상권 돌아올까요

수정: 2022.10.01 13:53

9일부터 연세로 ‘차 없는 거리’ 해제
신촌 상인, 연세로 차량 통행 허용 탄원
학생·시민단체 “인과관계 명확하지 않아”


1994년 성수대교가 무너졌을 때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한 기자가 있습니다. 삼풍백화점이 무너졌을 때도, 세월호 참사 때도 그랬습니다. 사회부 사건팀 기자들입니다. 시대도 세대도 바뀌었지만, 취재수첩에 묻은 꼬깃한 손때는 그대로입니다. 기사에 실리지 않은 취재수첩 뒷장을 공개합니다.

확대보기

▲ 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에서 열린 제7회 신촌 물총축제에서 시민들이 물총을 쏘며 무더위를 날리고 있다. 2019.7.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주말마다 시민들이 자유롭게 활보하던 연세대 앞 ‘차 없는 거리’가 오는 9일부터 전격 해제됩니다. 2014년 1월 이후 8년 8개월만입니다. 서울 서대문구는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상권을 다시 활성화하겠다며 ‘차 없는 거리’를 해제하고 ‘대중교통전용지구’도 해제하겠다고 합니다. 보행자 대신 차를 자유롭게 다니게 하면 과연 상권이 살아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서대문구는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일요일 오후 10시까지 신촌오거리에서 연세대 앞까지 약 500m 구간에 차량 운행을 금지했던 조치를 해제한다고 지난달 행정예고했습니다. “차량의 접근성을 개선해 상권을 회복한다”는 명분이었지요. 지난 6·1 지방선거 때 ‘차 없는 거리 해제’를 공약으로 내세웠던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이참에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서대문구가 이를 추진하는 배경에는 방문객 주차공간 부족 등으로 지난 8년간 매출이 감소했다는 연세로 상인들의 하소연이 있습니다. 신촌 상인 1984명은 지난 8월 “상권 활성화로 이어지지 않은 대중교통전용지구 운영에 대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연세로 차량 통행 허용 탄원서를 구청에 제출했기 때문입니다.

 이를 받아들인 서대문구는 서울경찰청에 일반 차량 통행 허가와 관련한 심의를 이미 끝마친 상황입니다. 서울시가 대중교통전용지구까지 해제하면 모든 차량이 365일 제한 없이 연세로를 지날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학생들과 시민단체는 반대하고 있습니다. 차 없는 거리 시행으로 상권 매출이 감소한 것인지 인과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해제하는 것은 시민들의 불편만 가중한다는 것입니다. 연세대·서강대·이화여대 총학생회로 이뤄진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및 차 없는 거리 폐지 대응을 위한 신촌지역 대학생 공동행동’은 연세대 1·2학년 학생 3000~4000명이 2013년부터 신촌이 아닌 인천 송도 캠퍼스에서 생활하고,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수업이 늘어났으며 신촌보다 성수, 홍대, 상수, 연남동 등으로 상권이 이동한 점 등을 잘 따져봐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실제 서울시가 대중교통전용지구를 지정한 전후 BC카드 가맹점 데이터를 비교 분석한 자료를 보면 2013년에 비해 2014년 신촌 연세로 인근 상점의 매출액은 4.2%, 매출 건수는 10.7%, 이용객은 2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시 서울시가 벌인 이용자 만족도 조사를 보면 보행자 만족도가 약 60% 올라간 것으로도 나왔습니다.

확대보기

▲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교통 관련 시민단체가 공동 주최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서울시의 항의서한 접수 거부와 관련한 풍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2.9.15 연합뉴스

 서울시는 연세로의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까지는 아직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시 교통정책과 담당자는 “시 내부에서 방침이나 방향을 정하지는 않았다”면서 “연세로가 처음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지정될 때도 공청회와 시민사회 의견 수렴, 환경영향 평가를 거쳐 1년 넘는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차 없는 거리’ 및 ‘대중교통전용지구’는 시행했을 때와 아닐 때 각기 장단점이 있습니다. 시행 당시에도 여러 의견을 반영해 정했던 만큼 좀 더 면밀하게 조사하고 의견을 수렴한 뒤 결정해도 늦진 않을 것입니다.

최영권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