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최고 시속 240㎞ 허리케인 ‘이언’ 플로리다 상륙… 250만명 대피령·200만 가구 정전

수정: 2022.09.29 23:15

확대보기

▲ 최고 시속 240㎞ 허리케인 ‘이언’ 플로리다 상륙… 250만명 대피령·200만 가구 정전
28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의 해안가 지역에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강타한 뒤 현지 주민들이 뿌리째 뽑힌 나무를 쳐다보고 있다. 이날 최고 시속 240㎞에 달하는 강풍과 폭풍해일을 동반한 이언이 쿠바를 거쳐 미국 플로리다 서부해안에 상륙하면서 플로리다에서는 250만 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으며 오후 6시 기준 약 200만 가구와 사업장의 전기가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아바나 EPA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의 해안가 지역에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강타한 뒤 현지 주민들이 뿌리째 뽑힌 나무를 쳐다보고 있다. 이날 최고 시속 240㎞에 달하는 강풍과 폭풍해일을 동반한 이언이 쿠바를 거쳐 미국 플로리다 서부해안에 상륙하면서 플로리다에서는 250만 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으며 오후 6시 기준 약 200만 가구와 사업장의 전기가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아바나 EPA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