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기저귀 차라”며 도움 거절…하반신 마비 승객, 결국 화장실 기어갔다

수정: 2022.09.23 09:31

확대보기

▲ 베리가 직접 몸을 질질 끌며 화장실로 가는 모습. 트위터@Jennie Berry

스페인의 한 항공사가 기내용 휠체어가 없다는 이유로 화장실을 이용하려는 하반신 마비 장애 승객의 도움 요청을 거절했다.

2017년 불의의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제니 베리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애인으로 비행한다는 것”이라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베리는 “나는 최근 휴가를 떠났다”면서 “원래 영국 항공사를 이용하려 했지만 비행편이 스페인의 A항공사로 변경됐다”고 운을 뗐다.

문제는 베리가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해 승무원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벌어졌다. 승무원은 베리의 도움을 거부하며 “통로용 휠체어가 없다”, “장애인들은 기내에서 기저귀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베리는 직접 불편한 몸을 질질 끌며 화장실로 갔다.

베리가 공개한 영상에는 그가 상반신을 이용해 좁은 복도를 따라 힘겹게 화장실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베리의 뒤로는 카트를 끌며 음료를 제공하는 승무원이 보인다.

베리는 “장애인으로서의 삶은 때때로 모멸적이고 당황스러운데 이번 일 역시 그랬다”면서 “내게 필요하지 않은 기저귀를 입으라고 내 앞에서 노골적으로 말할 수 있다는 것은 나에게 굴욕감을 줬다”고 토로했다.

베리는 자신이 겪은 일을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통해 알렸고, 해당 소식을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함께 분노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