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사설] 33개월 만에 정상 만난 한일, 현안 해결 속도 내라

수정: 2022.09.23 01:54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양자 회담을 했다.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만난 이래 33개월 만에 이뤄진 양국 정상회담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회동 결과에 대해 “양국 관계 개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정상 간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과거사 문제가 얽힌 양국 갈등은 국민 정서와 맞닿아 있어 난제임이 틀림없다. 양국 간 관계 개선의 첫걸음을 뗀 만큼 외교당국은 물론 다양한 민간 교류 채널을 동원해서라도 실질적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이번 회담 성사까지 합의 발표의 혼선 등 외교 절차에서 아쉬운 대목도 적지 않다. 정상회담은 당사국 동시 발표가 관례라는 점에서 대통령실 관계자가 먼저 밝힌 것은 상식에 어긋난 행위다.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참석한 행사장으로 찾아가는 방식이나 이번 회담 자체를 일본 정부가 ‘간담회’로 격을 낮추게 된 것 역시 우리 외교당국의 자업자득으로 볼 수 있다.

그럼에도 한일 양국이 미래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함께 가야 한다’는 과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당장의 현안인 강제동원 피해 배상 문제는 한일 교착 관계를 풀기 위한 선결 과제다. 한일 정상들이 국내 정치적 부담을 무릅쓰고라도 용기를 갖고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내야 북한 전술핵 위협, 수출 규제, 지소미아 종료 등 양국 간 산적한 현안들을 풀어 갈 수 있다는 점을 제대로 인지해야 한다. 양국 정부가 한발씩 양보하는 현명한 해법이 절실하다. 3년 가까이 공식 회담이 없었던 양국 정상이 유엔총회를 계기로 머리를 맞댄 만큼 양국 관계 개선이 보다 진전되길 기대한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