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美, 또 자이언트스텝… 환율 1400원 돌파

수정: 2022.09.23 01:54

연준, 3연속 금리 0.75%P 인상
한미 금리 재역전… 금융시장 요동
한은, 새달 빅스텝 가능성 첫 시사

확대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세 번째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 포인트 인상) 충격으로 22일 원달러 환율이 2009년 3월 금융위기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1400원을 넘어서는 등 국내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한미 간 기준금리 차이가 한 달 만에 다시 미국 우위로 역전하자 한국은행은 다음달 ‘빅스텝’(기준금리 0.5% 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처음 시사했다.

미 연준은 2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기존 2.25~2.5%에서 3.0~3.25%로 0.75% 포인트 인상했다. 연준이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준금리로 채택한 1990년 이후 가장 빠른 속도의 긴축이다. 우리나라 기준금리(2.5%)보다 상단 기준 0.75% 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연준은 앞으로 남은 두 번(11·12월)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빅스텝에 나설 것을 시사하면서 국내 금융시장도 충격을 받았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15.5원 오른 1409.7원에 마쳤다. 140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3월 20일(종가 기준 1412.5원)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코스피도 전 거래일보다 14.90포인트(0.63%) 내린 2332.31에 마치며 이틀 연속 하락했다.

그동안 한은은 10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뜻을 고수했으나 한미 금리차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에 금리 인상 속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 직후 “0.25% 포인트 인상의 전제 조건이 많이 바뀌었다”면서 “미 연준의 최종 금리에 대한 시장 기대가 오늘 새벽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얘기했듯 4% 수준 이상으로 상당폭 높아졌다”고 밝혔다. 연준이 4% 후반까지 인상 가능성을 열어 두면서 한은도 빅스텝 검토 등 전략 수정이 불가피해졌다는 뜻이다.





송수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