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한국 유학생 고용해 일본女 접대…32억 매출 열도 ‘발칵’

수정: 2022.09.22 10:54

확대보기

▲ YouTube ‘日テレNEWS’

‘보이바’ 난민법 위반 체포

취업자격이 없는 한국 남자 유학생을 일하게 한 혐의로 일본 경시청은 21일 도쿄·신오쿠보의 한국계 ‘보이 바(Boy bar)’ 업주(34) 등 남자 4명을 난민법 위반으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보이바 ‘보이 프린스’ 업주들은 보이 바 2 곳에서 한국 유학생 40명을 불법으로 일하게 했다. 지난해 2월부터 약 3억3500만엔(약 32억4000만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업주들은 4~8월 쯤 JR신오쿠보역 앞에서 유학비자로 체류하는 30대 한국인 남성에 음식을 동반한 접대행위를 시켜 일하게 하는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손님은 대부분 일본 여성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에서 용의자들은 “당시 불법이라는 인식은 없었다”라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