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친구들과 술 마신 뒤 한강서 실종된 2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수정: 2022.08.17 15:48

확대보기

▲ 지난 11일 오전 불어난 물에 서울 반포한강공원이 잠겨 있다. 2022.8.11 연합뉴스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신 뒤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 20대 남성이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인근 한강에서 20대 남성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새벽 압구정동 아파트에서 친구 2명과 술을 마신 후 한강 둔치를 찾았고, A씨가 한강에 들어가는 모습을 본 친구 B씨가 주변 행인에게 신고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친구 1명은 A씨를 구조하려 한강에 들어갔지만, 발견하진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실종 신고를 접수받고 이틀간 A씨를 찾아 나섰지만, 최근 내린 집중 호우의 여파로 한강 물이 크게 불어나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

곽혜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