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침수된 람보르기니, 장식용 100만원에 팝니다”…당근마켓 등장

수정: 2022.08.17 14:51

거짓 판매글 주의

확대보기

▲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마련된 보험사 침수차량 집결 장소에 8일 폭우로 수도권에서 침수 피해를 본 차량이 모여있다. 뉴스1

최근 기록적 폭우로 손해보험업계에 9189건의 침수차가 접수된 가운데, 중고거래 플랫폼에 침수된 람보르기니가 매물로 나와 눈길을 끈다.

지난 16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 이천시의 한 중고 거래자 A씨가 올린 ‘당근마켓’ 판매글을 캡처한 사진이 올라왔다.

A씨는 노란색 람보르기니 차량 사진과 함께 “장마철 서울에 갔다가 침수됐다. 실내는 깨끗하고 시동은 안 켜지지만 에어컨이랑 노래, 전조등, 후미등 다 나온다”며 “견인해서 집 주차장이나 마당에 장식용으로 쓰실 분은 가져가라”며 100만원에 람보르기니를 내놨다. 해당 모델은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모델로, 가격은 5억~6억원 사이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당근마켓

그러나 일각에서는 터무니 없이 낮은 가격과 A씨의 매너온도가 ‘0도’인 것을 지적했다. ‘매너온도’는 이용자가 받은 매너 평가와 거래 후기, 제재를 종합해 계산된다.

이들은 “관종이다. 보닛이나 휠 한쪽만 뜯어 팔아도 100만원보다 훨씬 많이 받는다”며 거짓 판매글이라고 지적했다. “딱 봐도 사기다”, “이런 미끼 매물에 속으면 안 된다”는 경고도 있었다.

한편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1만대가 넘는 차량이 침수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추정 손해액만 1600억원에 육박했다.

17일 손해보험협회와 각사에 따르면 12개 손보사에 지난 8일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는 총 1만1142대로 집계됐다.

추정 손해액은 1583억2000만원으로 파악됐다. 이중 외제차 침수 피해 건수는 3599건으로 추정 손해액은 905억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보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