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박용진 “잘생겼는데 팬덤이 없다” 이재명 “연고없어 외롭다”

수정: 2022.08.17 10:15

확대보기

▲ 이재명(왼쪽부터), 강훈식,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서울 양천구 CBS 사옥에서 열린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명국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16일 “이재명 후보보다 키도 크고 젊고 얼굴도 잘생겼는데, 하나 부족한 게 강력한 지지층이 없는 것”이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박 후보는 이날 JTV전주방송 주관 민주당 대표 후보 TV토론회에서 자신의 장단점에 대해 이같이 압축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에겐 강력한 지지층이 있다. 이 후보 지지자들을 ‘개딸’이라고 하는데, 제겐 개딸은커녕 아들만 둘”이라며 “이 후보는 만리장성보다 더 든든한 지지자들이 있는데, 저도 언젠가 그런 지지층 ‘팬덤’이 생기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언젠간 생길 자신의 ‘팬덤’에 대해선 “서로 혐오하고 공격하고 갈라치고 좌표를 찍고 욕하고 그러한 지지층은 아니어야 한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보다 잘생겼다’는 표현과 관련해선 “제 어머니의 말씀”이라는 전제를 달았다.

이 후보는 자신의 약점에 대해 “가진 것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라며 “연고, 학력, 돈, 후광, 조직이 매우 부족해 언제나 외로웠던 것 같다”고 했다.

김승훈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