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호구로 생각” “부부인줄 몰라” 이은해 지인들 진술

수정: 2022.08.16 11:25

12일 7차 공판서 증언

“이씨, A씨에 대해 ‘아는 오빠’로 소개”
“비정상적인 보험료 납부액에 의아”
“돈 목적으로 만나는 남자 ‘호구’로 생각”

확대보기

▲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 씨가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04.19 연합뉴스

이른바 ‘계곡살인’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이은해(31)와 조현수(30)의 지인이 법정에 출석해 피해자 A씨와 이씨가 부부사이인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또 A씨에 대해 ‘호구인 줄 알았다’, ‘이은해가 등골을 빼먹으려고 한다고 생각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은 지인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이씨가 금전을 노리고 피해자에게 접근하려 했다는 점을 입증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16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이규훈) 심리로 열린 이씨와 조씨의 7차 공판에 조씨의 전 여자친구를 비롯해 3명의 증인이 출석했다.

앞서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A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 4월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7차 공판에서 이씨의 지인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이은해는 16~17세 무렵 알게 됐고, 한동안 연락을 하지 않다가 2016년부터 다시 연락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 3월 이씨, 조씨, A씨와 경기 용인시의 낚시터에 여행을 갔는데 이씨와 A씨가 법적 부부 사이인 줄은 몰랐다”고 증언했다.

이 여성은 부부사이인 줄 몰랐던 이유에 대해 “이은해가 조현수와 애정행각을 했고, A씨에 대해서는 ‘아는 오빠’라고만 소개를 했다”며 “낚시터까지 택시를 타고 오며 (내가) 지불한 비용을 A씨 지갑에서 꺼내 주면서 ‘오빠 돈이 내돈’이라고 말해 ‘저분 등골을 빼먹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씨가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2022.04.16 연합뉴스

여성은 또 “당시 보험설계사 일을 하고 있었는데, 이은해가 자신과 A씨 각각 70만~80만원가량 보험료를 납부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 또래와 비교했을 때 비정상적인 납부 금액에 의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A씨를 상대로 돈을 빼먹는거 같아 A씨와 어울리기 싫은 마음이 들어 더이상 함께 다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조씨의 전 여자친구도 증인으로 출석해 “조현수는 2016년부터 2019년 11월까지 사귀었는데, A씨와 이씨가 법적 부부사이인 것은 2019년 1월쯤 조현수를 통해 들어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이은해가 특별히 하는 일이 없었기에 나를 포함해 대부분의 지인들은 말은 하지 않았지만 암묵적으로 A씨는 이은해가 돈을 목적으로 만나는 남자, 소위 ‘호구’라고 생각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공범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방조범도 당시 친하게 지냈는데, A씨 사망 전 나를 찾아와 ‘이은해와 조현수가 A씨를 담그려 한다’고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복어독 살인미수 사건 당시 동행한 조씨의 지인도 A씨와 이씨가 부부 사이인 것을 몰랐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는 18일로 예정된 이씨와 조씨의 8차 공판에서는 이씨의 전 남자친구를 포함해 총 3명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정현용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