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펠로시 소동극, 자기 발을 돌로 찧은 것”…中외교부장 평가

수정: 2022.08.06 14:14

“중국인 단결·통일의지 촉발”

확대보기

▲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솔로몬제도 호니아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2.5.26 AFP 연합뉴스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중국인의 ‘일치단결’을 촉발했다고 주장했다.

6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전날 아세안 관련 회의가 열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펠로시의 대만 방문은 일개 ‘소동극’으로 전락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자기 발을 돌로 찧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이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중국’에 대한 공동 인식을 공고히 하고 중국 인민이 일치단결해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을 건설하고 조국통일을 실현하겠다는 의지와 결심에 박차를 가하도록 촉발했다”고 말했다.

또 대만을 겨냥, “민진당이 집권한 후 계속해서 ‘점진적 대만 독립’을 추진하고 ‘탈중국화’를 대대적으로 행하고 여러 계기에 ‘두 개의 중국’, ‘하나의 중국, 하나의 대만’을 만들려 하는데 이것이 명백한 현상 변경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만뿐 아니라 중화권 전체의 ‘국부’로 존경받는 쑨원(孫文)을 거론하며 “돌아가신 쑨중산(孫中山·쑨원의 별칭) 선생이 알았다면 차이잉원(현 대만 총통)을 불초자식(가업을 잇지 못한 후손)으로 불렀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확대보기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AP 연합뉴스

美백악관, 中 대화·협력 단절 발표에 “무책임”

앞서 미 백악관은 중국 정부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항의로 군사 관련 대화 중단을 포함해 기후변화 협상, 불법 이민자 송환 협력, 마약 퇴치 등 8개항의 대화·협력 단절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무책임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5일 “우리는 이것이 근본적으로 무책임하다고 믿는다”고 지적했다.

커비 조정관은 특히 기후위기 협력 중단에 대해 “그들(중국)은 이 채널을 폐쇄함으로써 우리에게 응징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기후 위기는 지리적 경계와 국경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그들은 사실 전 세계를 응징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중간 소통 라인은 오판과 오해를 피하기 위해 중요하다면서 군사 지도자들간 모든 소통 채널이 폐쇄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커비 조정관은 중국이 펠로시 의장 및 가족들에 대한 제재를 발표한 데 대해선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은 미중간 위기를 원하지 않으며, 긴장이 즉시 완화되길 원한다면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과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미국의 지지 사이에 모순되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