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천안 원룸 불, 22명 연기흡입…차량 12대 불에타

수정: 2022.08.06 14:11

천안시, 입주민 임시거처 마련
경찰·소방당국 등 “1층서 화재 시작 추정”

확대보기

▲ 천안시 신부동 원룸 화재현장에 불에 탄 차량들.(사진=서울신문 독자 제공)

6일 오전 11시 39분쯤 충남 천안시 신부동의 4층 높이의 다세대 주택에서 불이 나 거주하던 20여 명이 연기 흡입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천안동남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불은 장비 30대와 인력 90명을 동원해 50여 분만에 진화됐지만, 주택 내부, 옥상에 있다가 구조된 주민 18명과 스스로 대피한 4명이 연기 흡입 등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으로 이송된 입주민들은 단순 연기흡입과 타박상 등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천안시 신부동 원룸 화재 현장.(사진=서울신문 독자 제공)

이날 화재로 4층 높이 필로티 구조의 건물이 불에 탔으며, 주차장에 있던 차량 12대가 불에 탔다.

천안시는 폭염에 화재 피해를 입은 입주민들을 위한 임시거처를 마련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1층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규모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천안 이종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