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日 원로 정치인 “한국, 과거 식민지…일본이 형님” 망언

수정: 2022.08.06 16:36

한일의원 대표단 방문 시점

확대보기

▲ 에토 세이시로 페이스북

확대보기

▲ 일본을 방문한 한일의원연맹 대표단이 5일 도쿄 제국호텔에서 한국 언론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일본 원로 정치인 에토 세이시로가 “한국은 어떤 의미에서는 형제국이다. 확실히 말하면 일본이 형님뻘”이라는 망언을 했다. 13선(選)의 에토 세이시로는 지난 5일 자민당 모임에서 “일본은 과거 한국을 식민지로 한 적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에토는 방위청 장관과 중의원 부의장을 역임했으며,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에 소속된 13선의 원로로 현재 일한의원연맹에도 소속됐다. 에토는 “한국과 확실히 협력해 한국을 잘 지켜보고 지도한다는 큰 도량으로 한일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라며 “일본은 과거 한국을 식민지로 한 적이 있었다. 그것을 생각하면 일본은 한국에 어떤 의미에서는 형님과 같은 존재”라고 주장했다.

에토는 “일본과 한국 사이 일종의 상하 관계가 미국과 일본 사이 관계처럼 형성돼 있다”면서 “일본이 항상 지도적인 입장에 당연히 서야 한다”고도 했다. 나아가 “같은 인식이 한국에서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말 같지 않은 소리를 했다.

에토의 망언에 일본을 방문 중인 한국 국회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일한의원연맹과의 합동간사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윤호중 한일의원연맹 간사장 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대단히 유감”이라며 한일의원연맹 차원의 사과 요구와 관련해서는 “의논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