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이재명 “대선 패배에 책임…유능한 당 만들어 정권 탈환”

수정: 2022.08.06 09:17

확대보기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2.07.31.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는 이재명 의원이 지난 대선 패배로 인한 책임감과 부채감이 크다면서 “반드시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어 5년 후 정권을 탈환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5일 대전 기독교연합봉사회관에서 지역 당원과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토크콘서트를 열고 “많은 분들이 제게 ‘가만히 있으면 저쪽(국민의힘)이 실수해 좋은 기회가 올 텐데 뭐 하러 험한 판에 뛰어드느냐’고 하지만 그럴 수 없다”며 당 대표 도전의 의의를 밝혔다.

그는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0.73%p 차로 석패한 지 불과 84일 만에 치러진 6·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번 8·28 전당대회에 나선 이유 역시 바로 ‘당 혁신’에 있다고 이 의원은 강조했다.

이 의원은 “남의 실수를 기대하기보다 우리의 실력을 키워야 한다. 팀이 이겨야 그 팀에서 MVP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팀을 강하게 해야 한다”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당 지도부가 잘하면 다시 정권을 가져올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양당 체제에서는 둘 중 하나를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선택해야 하다 보니, 국민의 기대와 사랑을 받으려 하기보다 상대가 실패하기만을 기다리게 된다”며 “최악 아닌 차악을 어쩔 수 없이 선택하는 정치가 아니라, 당을 신뢰하고 흔쾌히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의 리더십이 부재하다. 나아갈 방향도 잘 모르겠고, 책임지는 사람이나 세력도 없이 당장 닥친 일을 해내기에 급급하다”며 “장기 계획을 갖고 구조적 혁신을 해야 하고, 전국정당화를 이뤄내야 하는데, 이를 해낼 사람이 바로 이재명”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곽혜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