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단 한 번 실수로 진짜 코 베인 ‘캡틴’ 조재호

수정: 2022.08.05 18:33

PBA 팀리그 1차전 제1 남자단식 앞서가다 8점 얻어맞고 팔라존에 역전패

“기회가 왔으면 신중하게 한 큐에 끝내겠다는 생각을 해야 합니다. 세트 점수가 줄어든 팀리그에서는 리드를 잡았다고 어물어물 치다간 그대로 낭패를 봅니다. 경기가 뒤집히는 건 손바닥을 뒤집는 것보다 쉽습니다”.(남도열 PBA 전 경기위원장·현 고문)

확대보기

▲ 조재호가 5일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1라운드 휴온스와의 두 번째 경기 제1 남자단식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의 후구 배치를 읽고 있다. [PBA 제공]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달라진 점 가운데 하나는 세트 점수가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한 라운드 7세트 중 여자단식과 복식, 혼합복식 등은 종전 11점에서 9점으로, 남자단식 복식은 3세트 ‘지정 매치’를 제외하면 모두 15점에서 11점으로 축소됐다. 세트 점수를 줄여 몰입감 높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유도한다는 게 목적이지만 실은 여자복식이 추가되면서 늘어날 게 분명한 경기 시간을 보전하겠다는 뜻이 숨겨져 있다.


세 번째 시즌 개막을 이틀 앞두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웰뱅피닉스의 팀리더 프레데릭 쿠드롱(벨기에)은 “한 큐에 11점제 세트를 끝내는 경우가 한 시즌에 적어도 5번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NH농협카드 조재호는 “11점제로 연습해 보니 더욱 긴장감이 커졌다. 역전, 혹은 재역전 경기가 상당히 많아질 듯하다”고 쿠드롱을 거들었다. 그러나 조재호는 자신의 이 말이 이틀 뒤 현실이 되리라곤 꿈에도 알지 못했다.

5일 PBA 팀리그 1라운드 NH농협카드와 휴온스의 두 번째 경기. 조재호은 제1 남자단식 경기인 세 번째 세트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과 맞섰다. 조재호는 뱅크샷 1개를 포함해 첫 두 이닝에서 6점, 4점을 쳐 어렵지 않게 세트를 따내는 듯 했다.

확대보기

▲ 조재호가 5일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1라운드 휴온스와의 두 번째 경기 제1 남자단식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의 후구 배치를 읽고 있다. [PBA 제공]

더욱이 팀이 1, 2세트에서 남자와 여자복식에서 모두 휴온스를 제쳤던 터라 잘 버티기만 하면 시즌 첫 경기를 4-0 완승으로 끝낼 수 있다는 희망도 고개를 들었다.


그러나 조재호는 10-7로 앞서가던 2이닝 10점째에서 사달이 났다. 자신의 수구와 제1 목적구가 단쿠션 가운데 점 아래로 나란히 배치된 상황. 제2 목적구는 반대편 코너에 박혀있는 어렵지 않은 배치, 이른바 ‘빅볼’이었다. 남 전 위원장은 “조재호 선수는 왼쪽 앞돌리기로 공략해야 했지만 오른쪽으로 공을 돌렸다”면서 “큐 포지션상 이 편이 훨씬 쉽기는 했지만 좀 더 신중했어야 옳았다”고 일침을 놓았다.

확대보기

▲ PBA 티밀그 2022~23시즌 첫 경기를 4-2로 이긴 NH농협카드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PBA 제공]

결국 제1 목적구를 맞고 오른쪽으로 돌아간 조재호의 수구는 반대편 코너의 적구를 비켜갔고, 조재호는 더 이상 점수를 내지 못했다. 팔라존은 이후 철저한 디펜스 막을 쳐 조재호를 3이닝 빈 손으로 돌아서게 한 뒤 자신의 4이닝째에 무려 8점을 쓸어담아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조재호는 김민아와 호흡을 맞춘 혼합복식까지 내줘 세트 2-2의 균형을 허용한 NH농협카드는 5, 6세트 남자 2단식 김현우와 여자 1단식 김보미가 잇달아 오성욱, 최혜미를 상대로 세트를 잇달아 따낸 덕에 4-2승으로 서전을 장식했다.

하지만 ‘캡틴’ 조재호에게는 달라진 게 한 두 개가 아닌 이번 시즌 팀리그, 순간의 실수가 경기 전체를 망가뜨릴 수도 있다는 교훈을 가슴깊이 새긴 경기이기도 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