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따뜻한 겨울’ 방어 나선 유럽, 한국·일본과 에너지 전쟁

수정: 2022.08.05 18:22

“한일 겨울 날씨, 유럽 에너지 위기 복병”
한국 세계 3위 LNG수입국..겨울난방 관건
유럽 싹쓸이에 아시아 저개발국 고통 우려

확대보기

▲ 유럽의 에너지 위기 속에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 미국 루이지애나주 캐머론 패리시 항에서 예인선에 이끌려 부두에 접안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유럽과 한국,일본간 에너지 전쟁이 격화되고 있다.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대국인 한국과 일본의 올겨울 날씨가 유럽 에너지 위기의 ‘복병’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러시아가 서방에 대한 보복 차원으로 유럽행 가스 공급을 대폭 감축하면서 ‘따뜻한 겨울’을 사수하려는 유럽 각국이 한국, 일본과의 치열한 에너지 전쟁을 시작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블룸버그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만 해도 천연가스 소비량의 40%를 러시아에 의존했던 유럽은 에너지 위기가 고조되면서 한국과 일본의 LNG 수입 물량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 일본에 이어 전 세계 3위의 LNG 수입대국이다. 올 겨울 한파가 예측되면 난방 수요를 감안해 한국과 일본도 천연가스 비축 물량을 확대할 수 밖에 없다. 에너지 전쟁의 ‘조커’로 꼽히는 중국의 경우 자국 석탄에 더 많이 의존하기 때문에 LNG 수입을 확대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블룸버그통신은 올겨울 한국과 일본의 기온이 크게 떨어질 경우 유럽의 에너지 수입 압박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봤다. 이미 유럽의 천연가스 가격이 지난해 대비 거의 5배 가까이 급등하는 등 에너지 확보 경쟁에 뒤처질수록 가격 부담이 더 커지는 시장 구조 때문이다.

청정에너지 산업조사 기관인 블룸버그NEF의 아비셰크 로하트기는 “한국과 일본의 겨울 날씨는 특히 예측 불가하다”며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온다면 에너지 가격도 급등할 것”이라고 봤다.

이미 유럽 각국이 석유와 LNG 등을 앞다퉈 사 모으면서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등 수입 가격을 감당하지 못하는 저개발국들은 매일같이 정전 사태를 겪고 있다.

글로벌 LNG 거래 컨설턴트인 토비 콥슨은 “한국과 일본의 경우 현재 자국의 에너지 안보에 대한 우려가 크다”며 “올해와 내년 1분기까지는 아시아와 유럽간 치열한 쟁탈전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에너지관리청(EIA)에 따르면 유럽은 올 들어 1~4월까지 미국이 수출한 LNG의 74%를 싹쓸이했다. 이 물량들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한국과 일본, 대만으로 향했던 것이라고 FT는 덧붙였다.

안동환 전문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