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이준석, ‘비대위 전환’ 가처분 신청키로 “기자회견 하겠다”

수정: 2022.08.05 18:08

“2016년 비겁했던 그들 2022년에도 비겁”
與, 상임전국위서 ‘비상상황’ 유권해석
당대표 해임 및 비대위 전환 절차 돌입

확대보기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022.06.22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당 상임전국위원회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추인한 것과 관련, “가처분은 거의 무조건 한다고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SBS, KBS 등과의 인터뷰에서 당이 자신의 당대표 해임 절차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대표는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는 시점에서 (잠행을 끝내고) 공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요즘 들어 명예로운 결말 이야기 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 없는 결말을 이야기한다”며 “그 후회 없는 결말이 결과적으로 명예롭기도 하고 당과 국가에 건전한 경종을 울리는 결말이었으면 하는 기대도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5년이나 남았기에 개인 이준석이 피해서 가는 것이 아니라 5년이나 남았기에 조기에 바로 잡아야 한다”면서 “2016년에 비겁했던 그들은 2022년에도 비겁했다. 그 비겁함이 다시 한번 당의 위기를 초래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직격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를 열어 현재 당의 상황을 당헌·당규상 비대위로 전환해야 하는 ‘비상상황’이라고 유권해석을 내렸다. 이 같은 유권해석 안건은 재적인원 54명 중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29명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상임전국위는 비상상황을 인정함에 따라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을 마련, 오는 9일 전국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이정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