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추석 차례상에 오를 과일값은… 사과는 지난해보다 ↑ 배는 ↓

수정: 2022.08.05 17:00

추석 성수기 사과 출하량 감소해 가격 상승
이달 사과와 일부 포도 품종 가격도 오를듯

확대보기

▲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5일 발표한 ‘농업관측 8월호 과일’ 보고서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제공

이달 말 다음 달 초 추석 성수기에 사과 가격은 지난해보다 오르고 배는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5일 발표한 ‘농업관측 8월호 과일’ 보고서에서 올해 추석 성수기인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홍로 사과 도매가격은 5㎏당 3만 6000~3만 9000원으로 지난해 3만 5700원보다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신고 배 도매가격은 7.5㎏당 2만 7000~3만 2000원으로 지난해 3만 3600원보다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추석 성수기에 사과 출하량이 지난해보다 2% 감소해 가격이 다소 오르고, 배 출하량은 지난해보다 3% 증가해 가격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사과 출하량은 평년 대비 9% 증가한 6만 9000t으로 추석 수요량인 6만t보다 많아 공급은 원할 것으로 예측했다.

아울러 이달 사과와 일부 포도 품종의 도매가격이 지난해보다 비쌀 것으로 보인다. 연구원은 이달 홍로 사과 도매가격은 추석 성수기 영향으로 인해 10㎏당 4만 5000∼5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3만 9200원보다 14.8∼27.6% 비쌀 것으로 전망했다.

거봉 포도는 2㎏당 1만 8000∼2만 2000원, 캠벨얼리 포도는 3㎏당 2만 4000∼2만 8000원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달 1만 4100원, 1만 7900원보다 비쌀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포도 농가가 재배 품종을 샤인머스캣으로 전환함에 따라 두 품종의 출하량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실제 샤인머스캣 포도 도매가격은 출하량이 증가하면서 2㎏당 2만 7000∼3만 1000원으로 지난해 3만 1300원보다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연구원은 추석 선물용 수요 증가로 인해 가격 하락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세종 박기석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