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가평 계곡서 60대 아버지 구하려다 30대 아들까지 급류에 휩쓸려 숨져

수정: 2022.08.05 16:13

확대보기

▲ 가평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5일 경기 가평군의 북면 화악리 계곡에서 부자가 함께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경기 가평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가평 북면 화악천 계곡에서 A(63)씨와 아들 B(30)씨가 물에 빠졌다.

심정지 상태로 구조된 이들은 소방당국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가족과 함께 이 계곡에 놀러왔다가 발이 미끄러져 물에 빠졌고, 이를 본 아들 B씨가 아버지를 구하려고 물에 뛰어들었다가 함께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가족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신동원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