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펠로시 만나 중국 비난한 기시다 “군사훈련 즉각 중단해야”

수정: 2022.08.05 12:11

확대보기

▲ 日은 외무상 부대신 환대
펠로시 하원의장이 4일 일본 도쿄 외곽의 훗사 요코타 미 공군기지에서 오다와라 기요시 일본 외무상 부대신(차관)의 환대를 받고 있는 모습.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5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의 조찬 자리에서 전날 중국의 군사훈련에 대해 강하게 성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한국 방문을 마치고 오후 10시쯤 일본에 도착한 펠로시 의장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약 53분간 기시다 총리와 조찬 회담을 했다.

일본 외무성이 낸 보도자료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펠로시 의장에게 “이번에 중국의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을 포함한 일본 근해에 낙하한 것은 일본의 안전보장 및 국민 안전에 관한 중대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 대해 강력히 비난하고 항의하며 이번 중국 측의 행동은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군사훈련의 즉각 중단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전날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항의하며 군사 훈련을 했다.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중국이 탄도미사일 9발을 발사했는데 이 가운데 5발은 일본의 EEZ 안쪽에 낙하했다. 중국의 탄도미사일이 일본 EEZ 안에 떨어진 건 사상 처음이다.


기시다 총리는 펠로시 의장에게 “미일 동맹의 강화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펠로시 의장의 지속적인 리더십과 미국 의회의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계속해서 미일 간 긴밀히 연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조찬 간담회에 앞서 기시다 총리에게 참의원 선거 유세 중 총에 맞아 숨진 아베 신조 전 총리에 대한 조의를 전하기도 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오후 호소다 히로유키 중의원(하원) 의장과 면담할 예정이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일본을 끝으로 1일부터 이어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대만, 한국 등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