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코로나19 전담병상 1100개 가동준비...위중증 이틀연속 300명대

수정: 2022.08.05 12:52

코로나19 환자 일반입원 가능 병상 6800여개

확대보기

▲ 확진자, 4월 이후 최다
3일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1만9천922명이다. 4월 15일(12만5천821명) 이후 최다이다. 2022.8.3 연합뉴스

입원치료 중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정부가 행정명령을 발동한 병상 1435개 중 1100개가 지정 완료됐다. 코로나19 환자가 일반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전국 326개 병원에 6800여개가 마련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코로나 재유행 대비 일반병상 확보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중수본은 지난달 20일 전국 1435개 병상에 대한 가동준비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또한 지정병상 가동과는 별도로 일반의료체계를 통한 코로나19 의료대응 역량을 강화하고자 지난달 22일 코로나19 환자가 지정병상이 아닌 일반병상에 입원할 경우 지원하는 통합격리관리료를 신설했다.

이에 따라 중수본은 각 지자체를 통해 코로나19 환자 일반입원이 가능한 병원과 병상 규모를 조사했고, 그 결과 6829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일반입원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재 일반병상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는 3475명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환자가 지역사회 병원에 적기에 입원할 수 있도록 일반입원이 가능한 병원을 계속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환자가 일반입원할 수 있는 병원 명단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320명으로 전날보다 10명 늘어 5월 18일(313명) 이후 79일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틀 연속 300명대다.

현재 전국 중환자 병상 수는 1662개로, 가동률은 32.7%다. 수도권 가동률은 32.4%, 비수도권은 33.5%다. 준-중환자실 가동률은 51.8%,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42.0%다.

이현정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