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與상임전국위, ‘비상상황’ 의결… 권성동 “윤석열 정부 위한 일 결단”

수정: 2022.08.05 11:57

40명 참석 29명 찬성으로 의결
비대위 체제 전환 초읽기 돌입

확대보기

▲ 권성동(왼쪽)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서병수(오른쪽)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인사를 한 뒤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2022.8.5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가 5일 현재의 당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결론내렸다.

앞서 의원총회 논의와 최고위원회 의결에 이어 상임전국위도 비상대책위 출범의 전제조건인 ‘비상상황’에 대해 결론을 지으면서 비대위 체제 전환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상임전국위는 이날 참석인원 40명 가운데 29명의 찬성으로 현재의 당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보는 내용의 당헌당규 유권해석 안건을 의결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에 참석해 위원들을 향해 ‘당 비상상황·비대위 출범’에 동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권 대행은 인사말에서 “사무총장이 현재 (당이) 비상상황인지, 그리고 이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비대위를 출범시키는 게 어떨지에 대해 설명을 할 것”이라며 “이 두 가지 부분에 대해 의원총회에서 거의 만장일치, 99.9% 찬성으로 ‘당이 비상상황이다, 비대위를 출범시켜야 한다’고 이미 의결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8.5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이어 “최고위원회의에서도 4명의 찬성으로 의총과 똑같은 결론을 내 오늘 상임전국위 소집을 요청한 것”이라며 “이런 의총 의결 내용을 상임전국위원들께서 십분 참작해 빨리 이 상황이 해결될 수 있도록 지혜와 혜안, 집단지성을 모아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당이 안정적으로 국정을 뒷받침해야 할 중요한 시기에 당 내부 문제로 혼란을 끼쳐서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이준석) 당대표가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고 있고, 최고위원 네 분은 사퇴 의사를 표명해 9명으로 구성돼야 하는 최고위가 업무를 할 수 있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비정상적 상황을 결단을 내려서 수습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무엇이 당을 위한 일이고 윤석열 정부를 위한 일인지, 그리고 앞으로의 선거를 위해 어떠한 결정을 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 상임전국위원 여러분께서 결단을 내려주셔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비상상황을 의결함에 따라 상임전국위는 오는 9일 전국위에 올릴 당헌 개정안 성안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당 개정안은 ‘당 대표 또는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 명시된 당헌 96조의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에 ‘당 대표 직무대행’을 추가하는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