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정부,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에 “필수의료 종합 대책 추진”

수정: 2022.08.05 12:50

확대보기

▲ 서울아산병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과 관련한 종합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5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서울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뇌출혈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의료체계에 대한 여러 걱정이 제기되고 있다”며 “반드시 필요하지만 여러 어려운 여건 때문에 의료제공이 원활하지 못한 필수적인 의료 부분을 확충·강화하기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또 “보상을 비롯한 여러 재정적인 지원 방안과 의료인력을 포함한 진료현장의 실질적인 강화 방안 등을 중심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여러 현장의 전문가나 의료단체 등을 비롯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 의견도 함께 수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장기간 의료현장에서 수고하셨을 고인이 안타깝게 사망한 사건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에게도 조의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새벽, 이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A씨는 출근 직후 두통을 호소하다 뇌출혈로 쓰러졌다. A씨는 응급실에서 혈류를 막는 색전술 등 응급 처치를 받았으나, 긴급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결국 A씨는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국내 최대 병원에서 수술할 의사가 없어 간호사가 전원 끝에 사망한 것이다.

서울아산병원은 “관련 수술을 할 수 있는 의료진이 휴가를 가 먼 거리에 있는 상황이었다”면서 “불가피하게 수술을 할 수 있는 병원으로 전원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성명을 내고 “국내 최대 병원에도 필수진료 의사가 없는 현실은 한국의 상업적 시장의료 민낯을 보여준 것”이라며 “병원에 필수 의료인력 고용을 강제하고 공공 의료인력 양성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현정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