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TV 속 ‘부동산의 신’, 실체는 중개 보조원…검찰 송치

수정: 2022.08.05 09:56

확대보기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부동산의 신’으로 소개하며 전문가 행세를 한 A씨를 공인중개사 사칭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공인중개사 10기’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없는 중개 보조원이었다고 시는 전했다.

시는 또 6월부터 두 달간 인터넷 벼룩시장, 유튜브 등 온라인상 중개보조원의 불법 중개행위를 수사해 총 7건을 추가로 적발했다.

자격증이 없는 중개보조원과 계약을 하면 문제가 생겼을 때 책임을 회피할 수 있으니 실제 공인중개사인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공인중개사가 아닌 사람이 공인중개사 또는 이와 유사한 명칭을 사용할 경우 공인중개사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A씨는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자본주의 학교’ ▲SBS ‘집사부일체’ ▲MBC ‘라디오스타‘ 등에 출연해 본인이 중개한 부동산 계약의 금액대를 공개했다.

강옥현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공인중개사 사칭 등 무자격자의 중개행위뿐만 아니라 서민들을 울리는 전세 사기를 양산하는 불법 중개업자도 수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민혜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