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나는 약해/이근화

수정: 2022.08.05 03:57

확대보기

나는 약해/이근화

고작 숲이야
고래야
발이 젖었어

나는 버스야
굴러가는 바퀴야
알록달록해

나는 언제나
나는 그러나

쓰러지고 말 거야
기어가고 말 거야

집이 잠긴다
창문이 녹는다

골목길이 터진다
나의 실핏줄이

파도야
흘러가는 봄이야

멈추지 않는 손이야
감기지 않는 눈이야

고백 같은 시가 있는가 하면 독백 같은 시가 있습니다. 고백이 타인을 향한 말이라면 독백은 자신에게 건네는 혼잣말입니다. 이 시는 독백처럼 들립니다. 시인이 버스를 타고 어디론가 가고 있다고 상상해 봅니다. ‘언제나’, 혹은 ‘그러나’라는 말에 걸려 마음을 깊게 베인 날인지도 모르겠군요. 그는 간신히 중심을 잡으며 외바퀴를 타는 사람처럼 위태로워 보입니다. 덜컹거리는 버스에 몸을 맡기듯 울퉁불퉁한 이미지의 리듬을 따라가 봅니다. 숲과 고래와 젖은 발, 실핏줄처럼 터지는 환상과 흘러간 봄을요. 이상하지요. ‘나는 약해’, ‘나는 약해’ 중얼거리고 나면 자신에게만은 마음에 없는 말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뜨겁게 녹아내린 시간이 차갑게 식어 가도록 기다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신미나 시인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