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나라 위해 싸워주셔서 감사”…고국 찾은 참전용사에 택시비 내준 대학생

수정: 2022.07.05 09:22

확대보기

▲ 6·25 전쟁에 참전한 유엔·교포 참전용사 및 가족들이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마친 뒤 현충문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6.27 연합뉴스

“대한민국이 고맙고 대한인이 고맙고 내가 대한인인 것이 눈물나게 고마웠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6·25전쟁 참전용사로 미국에서 살다가 최근 고국을 찾은 참전용사 정재화(93)씨에게 받은 메시지다.

지난 4일 박 처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훈처의 참전용사 방한 프로그램으로 고향 땅을 밟고 귀국하신 정재화 어르신(93세·캘리포니아 거주)이 제게 보내주신 내용”이라는 글과 함께 해당 메시지 전문을 공개했다.

박 처장에 따르면 정 옹은 최근 보훈처의 참전용사 방한 프로그램 차원에서 고향땅을 밟았다. 정 옹은 청와대 관광과 보훈처의 환영만찬 일정, 6·25전쟁 72주년 행사, 청와대 관광 등을 마친 뒤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신사역 인근에서 옛 전우들과 점심식사를 같이 한 뒤 숙소로 돌아갈 참이었다.

하지만 평일인데도 택시 잡기가 힘들었다. 20여 분 넘게 기다렸는데도 택시를 잡을 수가 없었던 정 옹 일행은 곁에 있는 젊은 청년에게 도움을 청했다고 한다.

이 청년은 고려대 생명공학과에 다니는 지범준 학생이었다.

지씨는 싫은 기색 없이 택시 애플리케이션을 정 옹의 휴대전화에 설치해주고 택시를 부르기 위해 30분 넘게 노력했다.

청년에게 너무 미안했던 정 옹이 “6·25 참전 유공자인데, 보훈처 초청으로 이번에 고국에 왔다”고 말하자 그 청년은 “나라를 위해 싸워주셔서 고맙다”며 편의점에서 생수를 사다주고, 본인이 부른 택시까지 양보했다.

정 옹은 너무 고마워 그 청년 이름(지범준, 고려대 생명공학과 4학년)을 물었고, 하차시 지씨가 택시비까지 결제했다는 것을 알고 박 처장에게 해당 미담을 보냈다.

정 옹은 “대한민국이 고맙고, 대한인이 고맙고, 내가 대한인인 것이 눈물 나게 고마웠다”며 지씨에게 거듭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