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상어에 물려 팔다리 잘려”…휴양지서 2명 사망

수정: 2022.07.04 09:22

확대보기

▲ 홍해에 면한 휴양도시 아카바.

이집트 홍해 휴양지에서 상어의 공격으로 외국인 2명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날 홍해 휴양지 후르가다 인근에서 68세의 오스트리아 국적 여성과 40대 중반의 루마니아 여성이 상어의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집트인 남성과 결혼해 현지에 거주해 온 오스트리아 여성은 상어에 물려 팔과 다리가 절단된 상태로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그로부터 몇 시간 후 600m 떨어진 해변에서 상어의 공격을 받은 루마니아 여성의 사체가 발견됐다.

두 건의 상어 공격이 벌어진 곳은 이집트의 대표적인 홍해 휴양지 후르가다 인근에 있는 살 하시시 해변이었다. 홍해 주지사인 아므르 하나피 준장은 인근 해변을 폐쇄하고 해상 레포츠 활동도 전면 금지했다.

이집트 환경부는 상어가 사람들을 공격한 배경에 특별한 원인이 있는지를 조사하기 위한 위원회를 긴급 구성했다.

김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