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이근 “한국 고교생, 방학 틈타 우크라군 입대…미친 짓”

수정: 2022.07.01 17:33

확대보기

▲ 이근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다가 부상 치료를 위해 귀국한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38)씨가 여름방학을 틈타 우크라이나군에 지원한 학생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태상호의 밀리터리톡’에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국내 학생 중에 여름방학을 이용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지원하겠다는 학생이 많다”는 진행자의 말에 “맞다. 미친 짓이다. 저도 그 얘기를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씨는 “실제로 일부 고등학생은 우크라이나에 들어왔다. 의용군에 입대도 했다”면서 “이건 정말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씨는 “그 뒤에서 누가 조작하고 있고 그런 상황을 만들었다”며 “그 놈을 잡아야 하는데 그 놈 성함을 얘기하면 되는 거냐. 누군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유튜브채널 ‘태상호의 밀리터리톡’

태씨가 “여름방학을 이용해 전쟁 경험을 해보자는 생각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하자 이근 역시 “고등학생이면 (전투 경험 등) 배경이 아예 없지 않나. 전쟁통에는 훈련할 시간도, 여력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의용군도 전투경력이 있는 사람만 뽑고 있다”면서 “전투경력이 있어도 옛날과 많이 다르다. 러시아가 슈퍼 파워이기 때문에 테러리스트 조직이나 중동하고는 차원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태씨가 이씨에게 전투경험 많은 이 대위도 죽을 뻔 하지 않았느냐’고 하자, 이씨는 “(죽을 뻔한 적이) 너무 많다. 세지도 못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씨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지난 3월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에 입대하겠다며 우크라이나로 무단 출국했다. 이후 전방십자인대 부상을 입고 석 달 만에 귀국했다.

현재 이씨는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돼 수사를 받고 있다. 현행법상 정부 허가 없이 여행금지 국가에 무단으로 입국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