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신과 나/하피즈

수정: 2022.07.01 01:36

확대보기

신과 나/하피즈

신과 나는
작은 배에
함께 탄
두 명의 뚱보 같다
우리는
끊임없이
서로 부딪치며




페르시아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가슴이 뛴다. 아름다운 무희들의 춤을 닮은 그곳의 문자들과 푸른빛 유리로 만든 창, 모스크들의 유려한 곡선과 정제된 직선들은 인간이 지닌 사유의 깊이를 느끼게 한다. 거실 안에 작은 분수가 있고, 분수에 날리는 무지개를 손으로 잡으며 시를 읽는 사람들. 하피즈의 이 짧은 시에 옛 페르시아의 시인들이 지닌 신과 인간 사이의 번민이 배어 있다. 둘은 뚱뚱보이며 작은 배에 타고 있다. 몸집은 더 비대해지고 배는 전복된다. 둘은 웃으며 천천히 익사할 것이다. 오늘날 둘의 갈등은 첨예하다. 인간은 무모하고 탐욕적이며 비천하다. 신은 그가 지닌 최초의 권위도 철학도 상실한 지 오래다. 처참한 전쟁에 대해서는 아예 대책이 없다. 신과 인간이 공존하는 세상이 올 수 있을까. 뒤집힌 배에서 뚱뚱보 둘이 허우적거리는 모습이 보인다.

곽재구 시인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