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해리 왕자 부인 마클 ‘갑질’ 의혹, 결국 미궁 속으로

수정: 2022.06.30 15:26

확대보기

▲ 메건 마클 왕자비(왼쪽), 해리 왕자. 인스타그램

해리 왕자 부인 메건 마클 왕자비가 왕실 직원을 괴롭혔다는 의혹을 조사한 영국 왕실이 결론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AFP·로이터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왕실 재정책임자인 마이클 스티븐스는 이날 연례 왕실 재정 현황을 보고하는 자리에서 마클 왕자비의 ‘갑질’ 의혹 관련 왕실 조사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스티븐스 책임자는 “조사는 끝났고 왕실의 정책과 절차에 대한 권고사항이 제시됐다”며 “추가적인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마클 왕자비가 ‘갑질’ 사건에 연루됐는지, 왕실의 어떤 정책이 바뀌었는지 공개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조사에 협조한 왕실 직원들도 해당 조사가 결론이 났고 내부 정책 관련해 불특정한 변화가 생겼다는 사실만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고위 소식통은 해당 사건에 “배운 게 있기 때문에 목적은 달성했다고 본다”고 했다.

AFP는 고위 왕실 관계자를 인용해 조사 관련 세부 사항은 조사에 협력한 사람들의 익명성 보호를 위해 공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 메건 마클 왕자비(오른쪽), 해리 왕자. 인스타그램

마클 왕자비는 지난해 3월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라가 진행한 인터뷰에서 왕실의 인종차별 의혹을 폭로한 후 왕실과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다.

당시 인터뷰 방영을 며칠 앞두고 마클 왕자비가 왕실 직원들을 괴롭혀 사직하게 했다는 더타임스 보도가 나왔다.

왕실은 로펌을 고용해 조사에 착수, 해리 왕자 부부가 지난 2020년 1월 왕실에서 물러나기 전까지 마클 왕자비를 위해 일했던 직원의 경험담, 증언을 모았다.

마클 왕자비는 의혹에 “중상모략”이라며 부인했다.

강민혜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