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전인지 세계 랭킹도 ‘플라잉 덤보’… 12위로 점프

수정: 2022.06.28 13:38

PGA 챔피언십 우승으로 21계단 상승
KLPGA 시즌 3승 박민지도 16위 랭크

확대보기

▲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683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에서 우승한 전인지가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년 8개월 만에 우승한 전인지는 앞으로 ‘커리어 그랜드슬램’(메이저대회 5개 중 4개 이상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메릴랜드 AFP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덤보’ 전인지(28)의 세계 랭킹이 12위로 상승했다. 이전 대비 21계단이나 뛰어오른 것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올 시즌 3승을 기록한 박민지(24)는 지난주보다 2계단 상승한 16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28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33위보다 21위가 오른 12위에 올랐다. 지난 27일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3년 8개월만에 우승한 것이 순위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전인지는 LPGA 통산 4승 중 3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며 메이저퀸으로서 저력을 보여줬다.

확대보기

▲ 박민지

상위권에선 순위 변동이 있었다. 고진영(27)이 1위를 유지하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민지(호주·26)가 넬리 코다(미국·24)를 제치고 2위가 됐다. 올시즌 LPGA에 데뷔한 아타야 티티쿨(태국·19)은 현대가의 며느리가 되는 리디아 고(뉴질랜드·25)를 5위로 끌어 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김효주(27)는 2계단 상승한 8위를 기록했다. 이어 김세영(29)은 11위, 박인비는 13위(34)에 이름을 올렸다.



김동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