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생후 4개월 아기 눈에 순간접착제 뿌린 여성 ‘징역형’

수정: 2022.06.28 09:54

옛 직장동료, 과거 싫은 소리 듣고 앙심 품어

옛 직장 동료의 생후 4개월짜리 딸 눈에 순간접착제를 뿌린 3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정희영 판사는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와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확대보기

▲ 서울신문DB

정 판사는 “피고인이 어린 피해자의 양 눈과 코에 위험한 물건인 시아노아크릴레이트계의 강력 순간접착제를 주입했다”며 “범행의 위험성을 고려하면 죄질이 극히 좋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첫 번째 범행 후 발각되지 않자, 두 번째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덧붙였다.

A씨는 지난해 9월 4일 오후 2시 55분쯤 인천 남동구에 있는 옛 직장 동료 B씨 집에서 B씨의 딸 C양 눈에 순간접착제를 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A씨는 B씨가 세탁기를 확인하러 발코니에 간 사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C양은 순간접착제가 굳어 붙으면서 눈을 제대로 뜨지 못했고,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접착제가 붙은 속눈썹을 제거하는 치료를 한 달 가량 받았다. A씨는 같은 달 30일에도 B씨 집을 또 찾아가 C양의 코안에 순간접착제를 재차 뿌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로 부터 ‘나중에 태어날 아이가 무엇을 보고 배우겠느냐’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 감정이 좋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범행 당시 극심한 조울증으로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상봉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