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완도서 소식 끊긴 광주 초등생 가족…나흘째 수사에도 행방 묘연

수정: 2022.06.25 23:00

학교에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학습 신청
광주·완도서 행적 파악 중

확대보기

▲ 조유나 양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어린이와 조유나 가족들을 아시거나 보신 분들은 국번없이 182번(실종아동찾기 신고)누르고 전화 신고부탁드립니다. 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 010-6885-7473.

제주도에서 한 달 동안 살겠다며 교외체험학습을 떠난 광주의 초등학생 일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소식이 끊겨 나흘째 경찰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

25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조모(10) 양과 그 부모 등 일가족 3명 실종사건의 수사가 거주지인 광주와 마지막 행적지인 완도에서 동시에 진행 중이다.

광주 남부서는 조양 가족의 행적 파악에, 완도경찰서는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의 위치 추적에 각각 중점을 두면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22일 실종신고 접수 후 나흘째 이어진 수사에서 지금까지 별다른 성과는 없다.

경찰은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해보겠다며 학교에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한 조양 가족이 제주를 방문한 행적을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조양 가족은 농촌 마을에서 한 달 살아보기 등 전남지역 자치단체가 운영하는 행사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조양 가족의 마지막 생활반응(휴대전화 기지국 신호 등)이 지난달 31일 오전 4시쯤인 것으로 파악했다. 장소는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일원으로 알려졌다.

조양 가족이 승용차로 고금대교를 건너 완도에 입도한 시점은 그보다 이틀 전인 29일 오후 2시쯤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 가족은 조양이 재학 중인 학교에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약 한 달간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교외체험학습은 학교장 승인을 받으면 학생이 가족여행 등으로 등교하지 않아도 출석을 인정해주는 학사 제도이다.

학교 측은 교외체험학습 기간이 끝났는데도 조양이 출석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조양의 부모는 30대 중반으로 재직 중인 직장이나 운영하는 사업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경찰청은 조양의 실명과 사진,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의 차종과 번호를 공개하며 제보를 접수하고 있다.

이범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