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박지현 “폭력 팬덤 원조는 ‘극렬문파’…이재명 고초 겪었다”

수정: 2022.06.24 14:33

확대보기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왼쪽)과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광역단체장에서 4곳에서 1위로 하는 결과가 나오자 침통한 표정으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22.06.01 김명국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라면서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한다”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박 전 위원장은 “팬덤 그 자체는 좋다. 정치인과 지지자가 한 집단을 이루어 정치적 가치를 공유하고 그것을 응원하는 것은 좋은 정치문화”라면서 “제가 끊어내자는 것은 팬덤의 폭력적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는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다. 이들은 문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 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면서 “ 이들의 눈엣가시가 되어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면서 “토론과 대화를 사라지게 하고, 당내민주주의를 병들게 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검찰개혁법을 강행 처리하는 것에 대해 반대 여론이 컸지만 결국 강성 팬덤의 요구에 따른 상황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됐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면서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박 전 위원장은 “팬덤정치에서 벗어나 민심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며 의원들이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않고 발언하고, 팬덤은 일명 ‘좌표 찍기’를 해 문자폭탄을 보내는 행위를 중단하고, 당은 이견을 수렴할 수 있게 당원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전 위원장은 ”이번 당 대표 선거를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민심 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팬덤을 둘러싼 이번 논쟁이 당의 전열과 노선을 정비하고 민주당에 새로운 정치문화가 자리잡는 좋은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글을 마무리 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